새를 부르는 나무 130x194cm Acrylic, 크리스탈 on canvas 2019